어디 가도 한민족(韓民族)

글쓴이: 아라 (우즈베키스탄)

● 세계에서 제일 많이 퍼진 민족

한민족(韓民族)에 대해 생각을 해 보면 첫 번째 생각이 한반도나  대한민국이다. 그리고 김치, 한복, 서울, 한글, 북한, KPOP 등이  생각나겠다.  그러나 전세계에서 제일 많이 퍼진 민족은 한민족이라는 것은 대부분이 떠올리지 않는 사실이다[i] . 재외 동포단의 연구에 의하면 현재 한민족은  지구에 있는 196 국가  중 175 국가에서 거주한다.  사실 한민족의 해외 동포 본포는 중국인보다는 적지만  모국의 슬픈 역사와 일반인의 비극적인 삶으로 인해  한민족들이 더더욱 지구에 퍼졌다. 요즘  한민족이 없는 나라를 찾기가 어렵다.

한민족은 옛날부터 공동된 유산을 가지고 한반도에서 사는 아시아 민족이다.   그리고 한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 사는 이들은 한국에서 전체로 해외 동포라고 한다. 한국 사람들은 동포를 여러 그룹으로 나눈다. 한민족이 가장 많이 산재된 곳으로 중국과 미국, 일본, 그리고 우즈베키스탄과 같은 구소련 국가 등을 꼽을 수 있다. 따라서 중국동포는 조선족라고 부르고,  미국에서 거주주하게 된 지  110 년 넘는 동포는 재미교포라고 하며, 일본에서 사는 한인은 재일교포라고 하고, 러시아에 온 지 150 년 넘는 동포는 어쩐지 자신을 스스로 고려사람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한국 사람은 그들을 고려인이라고 부른다.

두부

두부

<두부를 파는 할머니의 손>

● 고려인이란 사람이 누구인가?

기아와 빈곤을 피하도록 고려인의 조상들이  러시아 극동으로 이주했다. 1917년에 러시아에서  10월 혁명이 일어남으로  러시아가 소련이 되었다. 그리고 1937 년에  소련이 한인의 이동을 관리하기를 위하여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를 시켰다. 강제이주로 인해  한인들이  자기 고향을 떠나 먼 타지에  가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자기 모국어와  관계가 끊어지고 중앙아시아에 있는 소련 국가에  거주하게 되었다.

● 모범적인 소수인종이라면 단점이 있을까요?

사실은   한인들이 세계에서 모범적인(우수한)  소수민족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한인 동포들이 다른 나라에 오래 동안 살면서 적응이 잘 되기 때문에 이렇게 훌륭한  별명을 받았다. 한인들이 잘 적응하는 이유는  문화에 있다.  첫째는, 교육을 중요하게 여기는 의식이다.  거기서 교육 열풍이 비롯된다. 두번째는, 치열한 경쟁심이다. 셋째는,  물론 다른 민족도 그렇지만  특히 한민족이 무엇보다도 타협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와 같은 특징을 가지고 2세 고려인들은 대학교 입학하느라고 러시아어를 정신없이 공부하는 반면에 자기 모국어에 그만큰 관심을 두지  않고 러시아인의  독자성을 얻기 위하여 열심히 노력한다. 러시아사람과 경쟁을 해야 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고려인들은 자기 민족의 특수한 것 중 몇 개를 보호하기도 한다. 그들이 돌잔치와 환갑, 제사, 음식의 조리법 등을  가능하다면 그대로 지키고 불가능하다면 최소변화를 하고 지낸다.

모르코비채

모르코비채

<반찬을 파는 아줌마와 마르코비채>

 

● “까레이스키”  샐러드가 무엇인가?

우즈베키스탄에서  사는 한민족은 고추장과 된장, 아바이 순대를 만들고 김치도 담근다. 한국에서는 사람들이 김치를 만들 때 세우젓을 넣지만 바다가 없는 우즈베키스탄에서는 고려인들이 김치에 세우젓을 넣지 않는다. 또한 그들이  여러 나물 무침을 만드는 방법을 활용하여 처음에 타지의 토종 채소를 먹었다. 구소련 국가에서 인기와 사랑을  많이 받은 “까레이스키”  샐러드는 마르코비채라고 부르며 도라지대신 당근으로 만든 무침이다.  모르코비채라는 말은 합성어로서 고려인들이 단어 2개를 합쳐서 지은 것이다:

 

마르코비 (러시아어: Морковь, 한국어: 당근)

채 (가늘고 길쭉하게 잘게 써는 야채)

 

고려인들이 전통 음식의 조리법은 그대로 유지하지  못 했다고 할 수 있겠지만 주요한 요리의 맛과 미는 그렇듯이 살렸다.

한국 사람들도 시간이 갈수록 많이 변화를 겪는다. 김밥과 부대찌개의 유래를 살펴보면 아주 전통적인 것이 아니다. 그러나 일본의 것이나 미국의 것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이 것은 무관한 사례처럼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 동전의 양면이다. 많은 한국사람에게 고려인이 누군지가 미지의 사실이지만 성공한 고려인들도 독특한 한민족의 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그 덕분에 성공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i]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article/Article.aspx?aid=2978298

Источник: по ссылке Dina Kim – https://seoulism.tistory.com/203#sthash.bP0ihZH6.dpbs

Поделиться в FaceBook Добавить в Twitter Сказать в Одноклассниках Опубликовать в Blogger Добавить в ЖЖ - LiveJournal Поделиться ВКонтакте Добавить в Мой Мир Добавить в Google+

Комментирование закрыто.

Translate »